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30

2012/7/20 ::: 끄라비 (4섬투어:텁 섬) 자 , 드디어 텁 섬! 오기 전에 인터넷에서 본 것처럼 작은 두 섬 사이로 드러난 모래해변이 길처럼 두 섬을 이어주고있었다. 양쪽으로는 수심이 얕아 먼저 온 사람들이 스노클링을 즐기는 모습이 보였다. 막 찍어도 화보. 이번에도 우리 가이드아저씨가 찍어주셨다 이곳에서도 스노클링이 가능하다고 하여 치킨섬에서 짠 맛(?)만 봐야했던 우리는 여기다 싶어 다시 스노클링 장비를 빌렸다 뭐 하나만 쥐어주면 정말 무섭게 달려드는 물고기들..ㅎㅎ 확실히 얕으니 그냥 눈으로도 고기들이 보이긴하는데 요령이 없어서인지 스노클링 장비가 있어도 활용을 잘 못했다 ; 엄마는 어느새 스노클링에 흥미가 떨어지셨는지 그냥 장비를 반납하자고 하셨다 그러자고 하고 스노클링 장비를 내주고나니....그늘에 앉아있는거 밖에는 할게 없었다 수심이.. 2012. 10. 23.
2012/7/20 ::: 끄라비 (4섬투어:라일레이 비치-포다 섬-치킨 섬) 드. 디. 어. 4섬 투어를 하는 날~! 사실 본격적인 여행은 지금부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날 일찍 잤더니 6시에 눈이 번쩍떠졌다. 저녁을 안먹어서 배가 고프기도하고.. 엄마와 어제 빅C와 세븐일레븐에서 사두었던걸 주섬주섬 꺼내먹기 시작했다. 하도 맛있다는 얘기를 들어서 몇개만 시험삼아 사본 망고스틴. 기대에는 좀 못미쳤지만 달콤새콤하니 맛있다. 다만 먹기가 좀 불편해. 살짝 매콤하니 맛있었던 벤또. 벤또는 엄마도 드셔보시곤 '음..괜찮네' 하고 말씀하셨지만 너무 양도 작구 선물하기엔 좀 그래서 더 사지는 않았다. 빅C에서 산 두리안칩은 의외로 맛있고 중독성이 강해서 맛만보자고 했다 한봉지를 다 먹을 뻔 했다. 고구마칩처럼 약간 기름지면서도 고소한맛!!! 더 살걸 정말 후회했다. ㅠㅠ 두리안칩 자.. 2012. 9. 16.
2012/7/19 ::: 끄라비 (아오낭비치-끄라비타운-빅C) 드디어 끄라비에서의 첫 아침이 밝았다! 일어나서 씻고 7시부터 시작되는 조식뷔페를 먹으러 내려갔다 뷔페는 꽤나 만족스러운 편! 유럽여행 다닐때 갔던 호스텔들에 비하면 훨씬 좋다.. 당연한건가 ㅎㅎ 파인애플, 수박, 음료 2종류, 요거트와 시리얼, 과일과 양상추 등 샐러드 재료들, 식빵2종류, 소시지2종류, 볶음밥과 누들1종류, 달걀프라이와 스크램블에그 그리고 커피와 차... 다음날 보니 면 요리와 음료 종류는 하나씩 번갈아가면서 바뀌는 듯했다. 나머지는 동일. 볶음밥이 있어서 든든하고, 밖에 안나가도 맛있는 면요리 먹을 수 있고 ~ 게다가 저 스크램블 에그....너무 맛있다 ㅠㅠ 입에서 살살녹아... 매일매일 엄청 가져다먹었다. 그나저나...일어나자마자 비가 주룩주룩 오고 도무지 갤 기미가 안보여서 밥먹.. 2012. 7. 27.
2012/7/18 ::: 인천-끄라비 (비즈니스에어-부리타라 리조트-살라 부아) 드디어 출발하는 날 아침! 원래 11시 예정이던 비행기가 10시로 앞당겨지는 바람에 지하철 첫차를 타고 공항으로 향했다. 홍대입구에서 공항철도로 갈아타고 50분쯤 더 가니 도착! 직행이랑 4-5정거장을 중간에 들르는 일반열차가 있는데 시간은 10분밖에 차이 안나지만 가격은 13000원, 3850원으로 꽤 차이가 난다. 급한 일이 아니라면 일반열차를 타는 게 나을 것 같다. 여튼 공항철도를 처음타봤는데, 편하고 시원하고 빠르고...! 정말 만족스러웠다 공항 도착 후 필요한 것을 사고 하나투어 데스크에서 비행기 티켓을 받고, 짐을 부친 후 출국장으로 고고! 그런데 엄마 가방검사를 하던 중 직원이 100ml가 넘는 액체류가 있다며 우릴 불렀다. 둘다 놀라서 그럴리가 없는데 하고 보니 아침에 먹으려고 챙겨온 요.. 2012. 7. 25.